미얀마 해외건설 새로운 시장 개척…본격 시동미얀마 해외건설 새로운 시장 개척…본격 시동

Posted at 1970. 1. 1. 18:33 | Posted in STAR NEWS
국토해양부(장관 : 권도엽)는 정부중앙청사에서 개최되는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한-미얀마 건설·인프라분야 협력 추진 전략을 논의했다.

국토부는 이번 회의에서 지난 6.19-21일 미얀마 해외건설 수주지원단(단장:한만희 국토부 제1차관) 파견 성과를 바탕으로 시장개방 이후 급성장할 것으로 기대되는 미얀마 건설시장 진출 전략을 보고했다.

먼저, 국토부는 금년 내에 미얀마의 건설부 및 교통부 장관 등을 초청해 우리나라의 인프라 시설을 소개하고 미얀마 투자설명회 및 정책포럼을 개최하는 등 양국간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하고, 우리기업의 미얀마 진출 및 투자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.

또한, 한따와디 신공항 건설 프로젝트(6억불 규모, BOT사업)에 인천공항공사를 중심으로 한국기업 컨소시엄을 구성해 9월 PQ 심사에 참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, 양곤 상수도 프로젝트에 참여하기 위해 환경부, 수자원공사 등 관련기관과 민간기업이 협의체를 구성해 구체적인 추진방안을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.


양곤국제공항을 대체할 신공항으로 연간 1천만명 수용규모로 추진예정

이 밖에도 국토부 재원으로 미얀마측에 띨라와 항만 개발 프로젝트 및 에와야디강 종합정비계획 수립 타당성 조사 용역사업을 지원하고, 미얀마 국토종합개발계획 및 도시개발계획 수립을 위한 초청연수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며, ‘13년부터는 미얀마 건설시장에 진출하려는 기업에게는 발주처 교섭비용 및 타당성 조사비용을 지원하는 해외시장개척자금도 우선 배정하는 등 아시아의 마지막 보고(寶庫)로 알려진 미얀마 건설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계획이다.

띨라와 항만은 양곤 남부 20km거리 국제항만으로 양곤항과 함께 미얀마 국제운송의 90%이상을 담당하나 수심이 얕아 1.5만톤급 이하 선박만 운행 가능하다.

에와야디강은 미얀마의 젖줄. 총 연장 2,000km 이상, 유역면적 3600㎢로 하천 전반에 대한 기초조사와 내륙운송관련 전략을 세우는 대규모 마스터플랜 수립이 시급하다.

12년 약 30억원의 해외시장개척자금으로 75개 해외 프로젝트(36개국)를 지원

한편, 지난 6월 한만희 차관은 미얀마 건설부, 교통부, 전력 1부 차관 및 양곤 주지사와의 면담을 통해 5.14일 이명박 대통령과 떼인 셰인 미얀마 대통령간 정상회담에서 논의되었던 한따와디 신공항 건설, 양곤 현대화 계획 등 건설·인프라 분야 협력방안 및 각종 프로젝트에 우리기업 참여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.

이 자리에서 미얀마측은 도로, 공항, 항만, 수력발전소 및 상수도 인프라 프로젝트 등에 대한 우리기업의 적극적인 참여와 함께 장관급 인사의 방한초청과 건설·인프라 분야의 전문인력에 대한 연수 프로그램도 운영해 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.
천주희 기자 cjh2952@daara.co.kr
Copyright ⓒ 산업일보.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

Name __

Password __

Link (Your Website)

Comment

SECRET | 비밀글로 남기기